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진정성 없으면 못 해”…김성태 ‘단식 투쟁’ 경고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드루킹 특검 요구 단식 농성’에 대해 “단식은 힘들다”고 충고했다.

 
정청래는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단식 선배 정청래가 단식 후배 김성태에게”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정청래는 과거 세월호 참사 당시 단식 농성에 직접 참여한 바 있다.
 
그는 “단식은 힘든 거다. 2주간은 지방질을 태우고 2주 후부터 단백질을 태운다. 2주 후부터 정말 힘들다”면서 “진정성이 없으면 못 한다. 쇼를 위한 단식은 금물이다. 못 버틴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정말 힘들면 중단하라. 중단의 명분 찾다가큰일 난다. 특검도 좋지만 당신 몸을 생각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건 없는 특검 관철을 놓고 야당을 대표해 무기한 노숙 단식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남북정상회담 선언문(판문점 선언)에 대한 비준동의안 처리를 전제로 특검을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단식 결정을 알렸으며, 국회 본청 앞에서 무기한 노숙 단식투쟁을 시작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