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강길부, 엉뚱한 명분 걸지말고 조용히 나가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지방선거 경남도당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지방선거 경남도당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에게 사퇴를 촉구한 강길부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조용히 나가시라”는 말로 입장을 밝혔다.
 
홍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이 밀었던 군수가 공천되지 않았다고 탈당하겠다고 협박하던 분이 이번에는 뜬금없이 남북관계를 명분으로 내걸고 탈당하겠다고 한다”며 “엉뚱한 명분 내걸지 말고 조용히 나가시라”는 글을 올렸다.
 
울산 울주군을 지역구로 둔 강 의원은 울주군수 공천을 놓고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었다. 강 의원은 한동영 예비후보의 전략공천을 요구했으나 당은 경선을 결정했고 결과적으로 이순걸 전 울산시의장이 후보로 확정됐다. 당시 강 의원은 당의 이 같은 결정에 반발하며 “필요하다면 어떠한 중대 결심도 할 것”이라고 탈당을 시사한 바 있다.
 
강길부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홍준표 대표의 사퇴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 뉴스1]

강길부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홍준표 대표의 사퇴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 뉴스1]

 
이날 오전 강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 정상회담 과정에서 당 대표가 보여준 언행은 실망을 넘어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다”며 “잘한 일은 잘했다고 하고 못 한 일은 못 했다고 하면 된다. 그런데도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언행으로 당의 위상은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대표에 고언을 드린다.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 달라”고 촉구하며 “이번 주(말)까지 사퇴(결정)를 안 하면 제가 중대결심을 하겠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