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수습나선 김성태 "천만 관객 들어왔는데 욕해봤자 무슨 소용"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4·27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6ㆍ13 지방선거 후보들의 뜻을 담아 국민 정서와 동떨어지지 않은, 진정한 남북평화와 핵 폐기를 위한 자유한국당의 입장을 새롭게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와 김성태 원내대표가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부산 필승결의대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와 김성태 원내대표가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부산 필승결의대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김 원내대표는 이날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공천자 연수’에서 “근래 남북정상회담 이후 우리 당의 입장과 관련해 국민 인식과 생각에 우리가 못 따라가는 것 아닌가 하는 자조도 많이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준표 대표가 ‘남북 위장평화쇼’ 등 강경 발언을 연일 내놓은 데 대해 남경필ㆍ김태호ㆍ유정복ㆍ박성효 등 광역단체장 후보들마저 “과하다”며 선 긋기에 나서자 김 원내대표가 수습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4선의 강길부 의원은 "홍 대표가 사퇴하지 않으면 탈당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당내 ‘반홍 정서’가 커지는 분위기다.  
 
 김 원내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을 천만 관객 영화에 비유하면서 “이미 영화는 천만 관객이 들어서 흥행에 성공해 버렸는데, 우리가 형편없는 영화, 볼품없는 영화를 왜 봤느냐고 하면 결국은 천만 관객을 욕하는 것”이라며 “그런 관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이뤄낸 것은 어찌 됐든 간에 잘한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부정적 입장을 공식적으로 가진 적이 없다”며 “다만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이야기하면서 핵 폐기의 구체적인 로드맵과 내용이 나오지 않은 것을 비판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북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그 부분(핵 폐기)을 반드시 반영시켜야 한다는 국민의 뜻을 우리가 (대신) 전달하다 보니, 표현 방식에서 일부 문제가 있었다는 점은 인정하겠다”며 “홍 대표도 이미지 개선으로 국민에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