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빌라 같은 층 50대 여성 성폭행·살해 30대 남성 하루만에 자수

빌라 엘리베이터 앞에서 욕정을 일으킨 30대 남성에 의해 50대 여성이 살해당했다. [중앙포토]

빌라 엘리베이터 앞에서 욕정을 일으킨 30대 남성에 의해 50대 여성이 살해당했다. [중앙포토]

한 빌라 같은 층에 사는 50대 여성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30대 남성이 범행 하루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3일 부산 연제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강모(39)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혼자 술을 마시다 부족해 술을 더 사려고 나가다가 엘리베이터 앞에 있던 여성을 보고 욕정을 일으켜서 그랬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     
 
강씨는 지난 1일 오전 7시 40분쯤 부산 연제구 자신이 사는 빌라 엘리베이터 앞에서 만난 입주민 김모(54ㆍ여)씨를 집으로 끌고 가 성폭행하고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평소 같은 층에 사는 이웃으로 서로 얼굴은 알고 지냈다. 강씨는 김씨가 숨지자 시신을 자신의 집 냉장고 뒤에 숨긴 뒤 휴대전화를 끄고 현관문을 잠근 채 도주했다.  
 
경찰은 김씨 가족의 실종 신고를 접수하고 해당 빌라의 각 세대를 전수조사한 끝에 지난 2일 오전에 김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이후 강씨는 본인 가족들의 권유를 받고 범행 다음 날인 지난 2일 오후 10시 15분 경찰서로 찾아와 자수했다.경찰 조사결과 강씨는 성범죄로 전자발찌를 착용했다가 2017년 1월에 전자발찌 부착명령이 해제됐다. 경찰 관계자는 “전자발찌 해제 이후 우범자 관리대상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김씨의 시신을 부검하는 한편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