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둥·번개·우박으로 요란한 서울 하늘…왜?

서울 지역에 소나기가 내린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후암동 일대 식당 앞에 우박이 내리며 한 시민이 우박을 피해 건물 앞에서 차를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서울 지역에 소나기가 내린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후암동 일대 식당 앞에 우박이 내리며 한 시민이 우박을 피해 건물 앞에서 차를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3일 낮 서울에서는 천둥과 번개가 쳤고, 우박까지 내리는 곳도 있었다.
서울 종로구 송월동 서울관측소에서도 이날 낮 12시 28분부터 약 2분 동안 우박이 관측됐다. 이날 내린 우박은 지름이 약 0.7㎝ 정도였다.
우박은 오후 1시 10분부터 4분 정도 다시 내렸다.
서울에서 가장 최근에 우박이 공식 관측된 것은 2007년 3월 28일로, 이날 우박이 내린 것은 11년 만이다.

 
이날 서울 등에서 천둥과 번개가 치고 우박이 내린 것은 대기 불안정 탓이다.
기상청 윤기한 통보관은 "상층으로는 찬 공기가 지나고, 지면 부근에서는 기온이 오르면서 온도 차이가 크게 벌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정오를 기준으로 서울의 5.5㎞ 상공에는 영하 29도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지나갔고, 지상에서는 영상 기온이 12~13도까지 올랐다.
이례적으로 40도 안팎까지 기온이 벌어진 셈이다.
특히 비가 내리면서 습해진 따뜻한 공기가 상층으로 올라가 찬 공기와 충돌하면서 천둥과 번개가 치고, 우박이 내린 것이다.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동자동 일대에 갑자기 우박이 내리고 있다. 김경록 기자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동자동 일대에 갑자기 우박이 내리고 있다. 김경록 기자

기상청은 "3일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과 남부지방에는 오후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내륙에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3일 저녁까지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우박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등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