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튜브 스타’ 박막례 할머니, 美 구글 본사에 초청받아

박막례 할머니와 손녀 김유라씨. [사진 김유라씨 인스타그램]

박막례 할머니와 손녀 김유라씨. [사진 김유라씨 인스타그램]

42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스타 박막례(71) 할머니가 미국 구글 본사로부터 초청받았다. 박 할머니를 유튜버로 데뷔시킨 손녀 김유라 씨는 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글 본사에서 진행하는 I/O 행사에 대한민국 대표로 초대되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일상 유튜버로써 이례적으로 초대되어 영광이기도 하고 벌써 긴장도 된다”면서 “진짜 ‘구글에 간 박막례 할머니’라니 이 한 줄만으로도 벌써 두근거리고, 빨리 가고 싶은 마음 뿐”이라고 말했다. 박 할머니와 김 씨는 오는 6일 한국을 떠나 4일간 샌프란시스코 구글 본사에서 펼쳐지는 행사에 참석한다. 두 사람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구글 본사를 방문해 전 세계 개발자들과 만나 구글 최신 기술을 소개받는다.
 
[사진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사진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박 할머니는 구독자 42만명의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 Korea Grandma’를 통해 일상 모습을 공개하며 구수한 입담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 로이터 통신, 워싱턴 포스트 등에서 박 할머니를 소개했으며 미국 패션지 보그는 박 할머니의 남다른 패션 감각에 대해서도 조명했다.
 
박 할머니의 유튜브 손녀 김씨가 제안해 시작됐다. 김씨는 가족력인 치매로부터 할머니를 지키고 추억을 만들기 위해 박 할머니와 함께 영상 콘텐츠를 만들기 시작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