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대장균 로메인상추’ 첫 사망자 발생…국내 영향은?

미국에서 오염된 로메인 상추를 먹고 장 출혈성 대장균에 감염된 환자가 전국에서 121명에 달한 가운데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의 한 주민이 오염된 로메인 상추를 먹고 숨졌다고 밝혔다. 사망자의 신원은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공개되지 않았다.  
로메인상추

로메인상추

 

미국에서는 지난 3월 말부터 ‘이콜라이 O157:H7’에 오염된 로메인 상추를 먹고 병원성 대장균에 감염된 환자 중 절반에 가까운 52명이 병원에 입원했고 이 중 14명이 급성신부전을 일으켜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으로 악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통제예방센터는 환자가 속출하자 지난달 미리 썰어 판매되는 로메인 상추 포장제품을 폐기토록 한 데 이어 모든 유형의 로메인 상추 섭취를 중단하라고 권고하는 등 이례적으로 고강도 조치로 대응하고 있다.  
 
미국에서 생산·유통되는 녹색 채소의 90% 이상은 캘리포니아와 애리조나 주에서 재배된다. 병원성 대장균 감염 의심을 받고 있는 농장이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오염원이 아직 정확히 규명되고 있지 않은 가운데 사망자까지 발생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은 점점 커지고 있다.  
 
현재 정확한 오염원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로메인 상추는 국내에서도 유통된다. 이에 미국과 비슷하게 오염된 로메인 상추가 국내 식탁에 오를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국내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 시장에는 미국산 제품이 유통되지 않아 미국과 같은 대규모 감염 유행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작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관계자는 지난달 23일 “올해 국내에 유통되는 로메인 제품 중 미국에서 수입된 물량은 없다”며 “국내 유통 제품 다수는 국내산이어서 안전은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도 “로메인 섭취로 국내에서 병원성 대장균에 감염된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