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엘리엇, 이번에는 검찰에 화살…"합법적인 스왑 거래 활용했다"

삼성ㆍ현대차 등 한국 기업의 지배구조를 공격하고 있는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이번에는 검찰을 비난하고 나섰다. 엘리엇이 지난 2015년 삼성물산 지분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공시의무를 위반했다는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등)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서자 이에 대해 반격을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엘리엇은 3일 입장문을 내고 “엘리엇이 정부와 국민연금의 부당한 개입과 관련해 손해배상을 추진하고 있음을 밝힌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오랫동안 잠정 중단 상태이던 검찰 내사에 관한 자세한 정보가 언론에 노출된 데 대해 우려를 갖는다”고 밝혔다.
 
엘리엇 이어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의 내사와 관련된 언론 보도의 경우, 엘리엇은 한국법이 허용하는 방식으로 합법적인 스왑 거래를 활용했다”며 “따라서 해당 사안에 대한 조사 활동을 거친 금융감독원이 (엘리엇의 당시 행위를) 위법행위로 결론내거나 고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남부지검의 해당 사안에 대한 조사에도 성실히 임했다”는 엘리엇은 “검찰의 이해를 돕기 위해 관련 세부 자료를 제공했다”며 “공교롭게 엘리엇이 소액주주로서의 권리를 공개적으로 주장하자 새삼 갑작스럽게 주목받고 있다는 점을 주시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아래는 엘리엇 입장문 전문
 
대한민국에서 활동 중인 외국인 투자자로서, 엘리엇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이전 정부와 국민연금의 부당한 개입과 관련해 손해배상을 추진하고 있음을 밝힌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오랫동안 잠정 중단 상태이던 검찰 내사에 관한 자세한 정보가 언론에 노출된 데 대해 우려를 갖고 주목하고 있습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의 내사와 관련된 언론 보도의 경우, 엘리엇은 한국법이 허용하는 방식으로 합법적인 스왑 거래를 활용했습니다. 따라서 엘리엇이 제공한 실질적인 정보와 협조를 통해 해당 사안에 대한 조사 활동을 거친 금융감독원이 위법행위로 결론내거나 고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당연한 일일 것입니다.  
 
엘리엇은 서울남부지검의 해당 사안에 대한 조사에도 성실히 임했으며 사안에 대한 검찰의 이해를 돕기 위해 관련 세부 자료를 제공하였습니다.  엘리엇은 또한 해당 내사가 2015년 이후 있어왔음에도 불구하고 공교롭게도 엘리엇이 소액주주로서의 스스로의 법적 권리 및 일반적인 소액주주의 권리를 공개적으로 주장하자 새삼 갑작스럽게 주목받고 있다는 점 또한 주시하고 있습니다.
 
엘리엇 대변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