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기내면세점 우수항공사 선정 위해 가족까지 총동원”

갑질과 탈세 등의 혐의를 받는 대한항공이 기내면세점 평가 관련 조사에서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해 직원들과 그 가족까지 동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3일 YTN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2013년, 세계 최고 면세점 권위지인 영국의 ‘DFNI 글로벌 어워즈’ 설문조사가 이뤄지자 자사에 투표하라는 내용의 관련 문건을 직원들에게 일방적으로 전달하고 독려했다.
 
대한항공은 특히 정규직원이 아닌 시간제 근로자나 가족들, 면세품 납품업체 관계자 등에게도 해당 설문조사에서 응하도록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매체는 전했다. 최고 항공사를 쓰는 칸에 대한항공만 입력하고, 나머지 응답란에는 점만 찍으라고 써놨다. 심지어 투표한 사람이 대한항공 관계자라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 개인정보를 적을 때, 회사 이름과 회사 이메일을 절대 사용하지 말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문조사 당시 대한항공의 기내판매 관련 담당 임원은 조현아씨였으며, 대한항공은 이런 방식의 설문조사를 통해 3년여 동안 면세점 관련 우수 항공사로 선정됐다.
 
이와 관련해 대한항공 측은 해당 설문조사에 직원들을 독려한 사실이 있다면서 잘못을 인정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