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철 “내일까지 특검 수용 않으면 특단의 조치”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내일(4일)까지 특검을 수용하지 않으면 현 국면을 비상시국으로 규정하고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3일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금요일까지 국회정상화와 특검 수용에 대한 응답을 요청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특단의 조치’를 언급한 이유에 대해 “(민주당은) 여당으로서 국정운영에 무한 책임을 져야 하지만 국회 파행에 아랑곳하지 않고 산적한 민생‧경제현안을 두고 국회 정상화를 방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생과 일자리가 시급한데 민주당은 특검을 반대하며 국회 정상화를 미루고 그렇게 원하던 추경도 방치하고 있다”며 “역대 이런 여당은 처음 본다. 이제 ‘집권 야당’이지 어떻게 여당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무능, 무책임하고 무관심한 3무(無) 정당”이라고 비꼬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