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역사교과서 새 집필기준에 "인민민주주의도 가능한가" 비판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3일 '자유민주주의'를 '민주주의'로 바꾸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새 교과서 집필기준에 대해 "인민민주주의도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이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정부 시절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맡았었다.

황 전 국무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중·고교 역사 교육과정 및 집필기준 시안에 대한 정책연구 최종보고서를 발표했다. 그런데 그 내용이 참 황당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의 '자유민주주의'를 '민주주의'를 바꾸겠다고 한다"며 "그러면 사회주의혁명 세력이 주장하는 '인민민주주의도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인가. 이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황 전 국무총리는 새 교과서에서 대한민국에 대한 '한반도 유일합법 정부'라는 표현 등이 빠지는 데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가 아니면 무엇이라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북한 세습, 북한의 군사적 도발, 북한주민 인권문제' 등의 표현 삭제에 대해서는 "북한이 3대 세습 체제가 아니냐. 천안함 폭격과 연평도 포격은 누구의 소행이냐.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냐"고 재차 물었다.

황 전 국무총리는 "이런 것을 한창 배우고 자라는 중·고등학생의 역사 교과서에서 가르쳐도 되겠느냐"며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2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제출한 중학교 역사와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교육과정과 집필기준 시안을 공개했다. 이 시안은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국정교과서가 지난해 폐기되면서 다시 만들어진 것이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