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강길부 "홍준표, 주말까지 사퇴 안하면 중대 결심"

자유한국당 강길부 의원이 3일 국회 정론관에서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강길부 의원이 3일 국회 정론관에서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을 두고 ‘위장평화쇼’라고 평가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같은 당 강길부 의원이 “당 대표의 품격 없는 말에 공당이 널뛰듯 요동치는 괴벨스 정당으로 전락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했다.
 
또 "사퇴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탈당까지 염두하고 있다"고 밝혀 내홍이 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3일 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남북정상회담 과정에서 (홍준표) 당 대표가 보여준 언행은 실망을 넘어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다. 오죽하면 수도권 광역단체장 후보가 홍 대표에게 직격탄을 날려 반성을 촉구했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또 “자유한국당 광역단체장 후보 중에는 공천과정에서 당 대표의 막말로 상처받은 후보가 있다”며 “당 대표가 지방선거에 지원유세를 올까봐 걱정하는 상황마저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잘한 일은 잘했다고 하고, 못한 것은 못했다고 하면 된다”며 “비핵화, 주한미군 철수 문제 등에 대해서는 그것대로 시시비비를 가리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의) 국민정서와 동떨어진 당의 위상은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며 “홍준표 대표에 고언을 드린다.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 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특히 강 의원은 “(홍 대표의 사퇴가) 대한민국 보수 진영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이번 주(말)까지 사퇴(결정)를 안 하면 제가 중대결심을 하겠다”고 말했다.
 
‘중대 결심’ 내용에 대해 강 의원은 “탈당을 포함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며 탈당 가능성까지 내비쳤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