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홍준표, 빨갱이 개념 바꿨다…빨갱이보다 홍갱이가 더 문제”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빨갱이의 개념을 바꿨다”며 “빨갱이보다 홍갱이가 더 문제”라고 밝혔다.
 
3일 하 최고위원은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 특보를 해임하고 한국당은 홍 대표를 빨리 해임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하 최고위원은 “홍 대표님. 더 이상 북풍(北風)은 없다. 북풍이 통하던 시대는 끝났다”라며 “아무리 홍 대표가 북풍을 불러일으키려고 해도 북풍은 불지 않고 홍풍(洪風)만 세차게 불 뿐”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 목소리를 높일수록 그건 빨갱이 장사하는 보수의 마지막 단말마일 뿐”이라며 “홍 대표와 한국당은 ‘더 이상 북풍을 이용하지 않겠다, 빨갱이 장사하지 않겠다’는 대국민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나라를 통째로 맡기는 것이 아니라 보수를 통째로 넘기는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하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 빨갱이 장사를 더 하려다가 코너에 몰리니까 빨갱이의 개념을 바꿨다”라며 “경상도에서는 반대만 하는 사람이 빨갱이라고 한다. 저는 이걸 홍갱이라고 명하겠다”고 정의했다.
 
하 최고위원은 “빨갱이보다 홍갱이가 더 문제다. 대한민국의 바퀴벌레”라며 “국민들도 빨갱이 장사하는 홍갱이 척결하기 위해 일어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하 최고위원은 “홍준표식 빨갱이, 홍갱이들을 대한민국에서 몰아낸다는 각오로 홍 대표가 추천한 후보들을 심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