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안 뚫릴라"…美, 중국 화웨이·ZTE 휴대폰 판매 제한 검토

 미국에서 중국 화웨이와 ZTE가 만든 휴대전화 판매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이 두 회사의 제품이 해킹이나 스파이 행위 등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미·중간 무역 전쟁 여파가 중국의 양대 통신업체로 번지는 모양새다. 
중국 베이징에 있는 통신장비업체 ZTE 빌딩.[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에 있는 통신장비업체 ZTE 빌딩.[로이터=연합뉴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국가 안보 문제를 우려해 이 같은 행정명령을 고려하고 있다”며 “이 움직임이 현실화될 경우 기술·통신 분야에서 미국과 중국 사이의 갈등이 커질 것”이라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아마 수주 내에 행정명령이 나올 것”이라며 “최종 결정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WSJ "해킹 등 악용 우려"
美 국방부도 판매 중단 조치…기술통신 갈등 격화

 
신문은 “이런 노력은 이들 업체가 장비를 이용해 미국 네트워크를 감시하거나 방해할 수 있다는 오랜 우려에 기인한다”고 전했다. 장기적으로 미국은 “중국과 서구 민주주의 국가들이 차세대 네트워크 개발을 위한 경쟁에서 승리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토되고 있는 가장 유력한 방안은 미 정부와 거래하는 기업이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업체의 통신 장비 사용을 제한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소식통은 밝혔다. 
중국 화웨이 로고. [AP=연합뉴스]

중국 화웨이 로고. [AP=연합뉴스]

 화웨이는 애플, 삼성전자에 이어 세계 3대 스마트폰 제조업체다. ZTE는 세계 4위 통신업체다. 
 
미 국방부도 이날 성명에서 “화웨이와 ZTE 기기는 장병들과 정보, 임무에 심각한 해를 끼칠 수 있다”며 미국은 물론 전세계 미군기지에서 이들 업체가 제조한 휴대폰 판매를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의 기기를 사용할 경우 장병들은 물론 기지의 위치가 추적될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이다.
 
미국은 최근 화웨이와 ZTE에 대해 잇따라 압박 수위를 높여왔다. 
 
상무부는 이미 북한과 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ZTE가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하지 못하도록 제재했다. 화웨이에 대한 대(對)이란 제재 위반 여부에 대해서도 법무부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지난달 17일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는 외국 기업을 대상으로 연방 보조금 지원을 차단하는 방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당시 사실상 미국에서 통신 장비를 판매하는 중국 기업을 겨냥했다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관련기사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