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억류 중인 미국인 3명 풀어주면 선의의 신호될 것”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백악관 한 관리가 북한이 억류 중인 미국인 3명을 석방하면 선의의 신호를 보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했다. [중앙포토]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백악관 한 관리가 북한이 억류 중인 미국인 3명을 석방하면 선의의 신호를 보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했다. [중앙포토]

 
북미정상회담이 몇 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국 백악관 한 관리가 북한이 억류 중인 미국인 3명을 석방하면 선의의 신호를 보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이날 백악관 관리의 멘트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관리는 “북한이 불법으로 억류한 미국인 3명 문제가 트럼프 행정부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이들의 안전과 안녕이 향후 미북 관계에 고려 사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역시 비슷한 입장을 전한 바 있다.
 
볼턴 보좌관은 “북한이 미북정상회담 전에 억류 중인 미국인들을 석방한다면 진정성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북한의 결단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는 현재 김동철, 김상덕, 김학송씨 등 한국계 미국인 3명이 억류돼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