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넌 내 노예다” 성신여대 교수, 성폭행 이어 가학행위 의혹

4월 30일 오후 성신여대 사학과 B 교수 연구실 주위에 학생들이 붙인 항의 포스트잇이 잔뜩 붙어있다. 홍상지 기자

4월 30일 오후 성신여대 사학과 B 교수 연구실 주위에 학생들이 붙인 항의 포스트잇이 잔뜩 붙어있다. 홍상지 기자

성신여자대학교 사학과의 한 교수가 학생들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미투’ 폭로가 나와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해당 교수가 제자를 상대로 가학행위까지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달 30일 성신여대 사학과 학생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 학교 졸업생 A씨는 “1년여 전에 B 교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학교 측에 제보했다.  
 
학교 성윤리위원회는 자체 조사한 결과 수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B 교수를 수업에서 배제하고 지난달 3일 서울북부지검에 고발했다.  
 
2일 JTBC에 따르면 A씨는 “(B 교수가) 뺨을 얼굴이 돌아갈 때까지 세게 여러 차례 때리고, 기절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을 때까지 목을 졸랐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힘으로 얼굴을 못 움직이게 잡고 가래침을 뱉으며 ‘넌 내 노예가 되는 거다. 넌 더러운 XX다’”라는 말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앞서 입장문을 통해 “가해 교수는 내게 ‘학생들이 여자로 보인다. 망가뜨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런 사람이 스승이라고 존경받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다른 피해자가 생길까 봐 마음 편한 적이 없었다”며 “가해 교수가 권력과 지위를 이용해 이런 일을 다시는 저지르지 못하도록 파면되는 것, 법적으로 합당한 처벌을 받는 것을 원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오픈채팅방을 개설해 다른 학생들의 피해 제보도 받은 결과 “성희롱은 수십 건 이상 접수됐다”며 “주로 학생들에게 남자친구가 있냐고 물어보거나 ‘네가 흥미롭다’ ‘데이트를 하자’며 개인적으로 연락을 해왔다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B 교수는 학교 측에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지휘를 받은 성북경찰서는 곧 B 교수를 소환해 성폭행은 물론 가학 행위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