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CBS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들서 전선 철거 시작”

사진은 지난 3월 2일(왼쪽)과 17일 상업위성이 촬영한 풍계리 핵실험장 모습. 당시 공사가 상당히 둔화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38노스 캡처=연합뉴스]

사진은 지난 3월 2일(왼쪽)과 17일 상업위성이 촬영한 풍계리 핵실험장 모습. 당시 공사가 상당히 둔화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38노스 캡처=연합뉴스]

 
북한이 폐쇄를 약속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갱도들에서 전선 철거를 시작했다고 미국 CBS 방송이 보도했다.
 
2일(현지시간) CBS 방송은 미국 정보기관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으나 더 구체적인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CBS는 북한의 이 같은 행보를 “핵실험장 갱도들의 폐쇄를 향한 첫 번째 조치”라고 평가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4·27 정상회담에서 “북부 핵실험장 폐쇄를 5월 중에 실행할 것”이라며 “한국과 미국의 전문가와 언론을 초청해 폐쇄 과정을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통화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지대화 과정을 유엔이 직접 참관해 검증해 달라고 요청했다.
 
북한이 ‘북부 핵실험장’으로 부르는 풍계리 핵실험장은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 있는 북핵 개발의 상징적 장소이다. 지난 2006년 10월 9일 1차 핵실험부터 지난해 9월 3일 6차 핵실험까지 지금까지 북한이 실시한 여섯 차례 핵실험이 모두 이곳에서 진행됐다.
 
한편, 풍계리는 해발 2205m의 만탑산을 비롯해 기운봉, 학무산, 연두봉 등 해발 1000m 이상의 높은 산으로 둘러싸였다. 지질 구조도 단단한 화강암 암반으로 이뤄져 핵실험으로 생기는 각종 방사성 물질의 유출 가능성이 낮은 천혜의 실험 조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