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공화당, 트럼프 ‘노벨평화상’ 공식 추천…“北 변화 이끌어”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 18명이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에 추천했다. [루크 메서 미국 하원의원 트위터]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 18명이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에 추천했다. [루크 메서 미국 하원의원 트위터]

 
북미정상회담이 몇 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들이 한반도 비핵화와 한국전쟁 종전을 위해 노력한 공로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공식 추천했다.
 
2일(현지시간) 루크 메서 의원(Luke Messer‧인디애나)를 비롯한 공화당 하원의원 18명은 이날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이 같은 내용의 미 의회 공문을 전송했다.
 
루크 메서 의원 등 미국 공화당 의원 18명이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에 추천했다. [루크 메서 의원 트위터]

루크 메서 의원 등 미국 공화당 의원 18명이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에 추천했다. [루크 메서 의원 트위터]

 
메서 의원 등은 이 공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을 없애고 역내 평화를 가져오고자 북한에 최대의 압박을 부단히 가했다”고 썼다.
 
이어 “트럼프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 사회를 성공적으로 결속시켜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국제 제재 체제 중 하나를 도입했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도발을 멈추라는 국제 사회의 경고를 무시해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힘을 통한 평화 정책’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데려왔다고도 강조했다.
 
메서 의원은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한 첫 번째 연방 의원이며, 나머지 의원들도 공화당 내에서 가장 보수적인 의원들로 분류된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또 이들 중 다수는 공화당 강세 지역에서 상원의원 또는 주지사 출마를 준비 중이라고 AP는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