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루킹에 지시 의혹’ 김경수 내일 소환

김경수. [연합뉴스]

김경수. [연합뉴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4일 김경수(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한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2일 “김경수 의원 측에 4일 오전 10시 서울경찰청으로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통보했고 출석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경찰, 댓글 여론조작 관련 조사
네이버 “ID 2200개 매크로 의심”

경찰은 김 의원이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의 댓글 조작 행위를 언제부터 알았는지, 구체적 지시를 한 적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일본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 인사 청탁과 댓글 조작 간 연관성에 대해서도 캐묻는다. 김 의원 조사를 하루 앞둔 3일 경찰은 드루킹으로부터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직에 각각 추천을 받은 도모·윤모 변호사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키로 했다.
 
전직 보좌관 한모(49)씨가 드루킹 측으로부터 500만원을 받은 사실을 김 의원이 알고 있었는지와 문제의 돈이 인사 청탁과 관련된 것인지도 추궁 대상이다. 한씨는 경찰 조사에서 “빌린 돈은 아니고 드루킹이 ‘편하게 쓰라’고 해 받았고 개인적인 용도로 썼다. 김 의원은 금품 수수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앞서 경찰은 1일 한씨에게 돈을 전달한 드루킹의 측근 김모(49·필명 성원)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컴퓨터·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데 이어 당사자도 조사했다.
 
한편 경찰은 “드루킹 일당이 매크로 댓글을 조작한 지난 1월 17~18일 2200여 개 아이디가 매크로를 사용한 걸로 의심된다는 답변을 네이버 측으로부터 받았다”고 공개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