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정부가 남북 정상이 앉은 의자도 트집 잡은 이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판문점 선언' 서명을 위해 자리에 앉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판문점 선언' 서명을 위해 자리에 앉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일본 정부가 4ㆍ27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뒤에도 정상 만찬에서 제공된 ‘독도 디저트’에 대해 우리 정부에 항의했다고 일본 NHK가 2일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메뉴 변경 요청에도 남북 정상 만찬에서 독도가 그려진 디저트 메뉴가 제공된 것과 관련, 정상회담이 끝난 뒤인 지난주 한국 정부에 재차 항의했다.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개봉한 남북정상회담 만찬 디저트 '민족의 봄'. 판문점=김상선 기자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개봉한 남북정상회담 만찬 디저트 '민족의 봄'. 판문점=김상선 기자

가나스기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도쿄에 있는 한국대사관 차석공사에게 전화로 “다케시마(竹島ㆍ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는 일본 고유의 영토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극히 유감이다”라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나스기 국장은 또 남북 정상이 회담 당시 앉았던 의자 등받이 장식 부분 및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방명록 등에 대해서도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도가 포함된 한반도기가 그려졌기 때문이다.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앉은 의자는 한국전통가구의 짜임새에서 볼 수 있는 연결의미를 담은 디자인으로 제작되었으며, 등받이 최상부에 한반도 지도 문양을 새겼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앉은 의자는 한국전통가구의 짜임새에서 볼 수 있는 연결의미를 담은 디자인으로 제작되었으며, 등받이 최상부에 한반도 지도 문양을 새겼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장소인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남긴 방명록. '새로운 력사(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적혀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장소인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남긴 방명록. '새로운 력사(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적혀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일본 외무성은 청와대가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지난달 24일 회담 만찬회 메뉴를 공개했을 당시 디저트가 독도가 포함된 한반도기로 장식된 것에 대해 우리 정부에 항의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