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년이상 임대등록 주택, 종부세 대상서 빼준다

8년 이상 임대하겠다고 등록한 준공공·기업형 임대주택은 앞으로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에서 제외된다. 4월 1일 이후 등록된 주택부터 적용된다.
 
기획재정부는 공시가격 6억원(비수도권 3억원) 이하이고 8년 이상 임대하는 준공공 임대주택(민간 임대주택 중 세제 혜택을 받는 대신 정부로부터 임대료 등의 규제를 받는 주택)과 기업형 임대주택(8년 이상 임대할 목적으로 취득한 민간 임대주택)을 종합부동산세 계산 시 주택 수에서 제외하는 종합부동산세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2일 밝혔다.
 
예컨대 공시가격 5억원짜리 주택을 2채 보유하고 한 채를 8년 이상 준공공·기업형 임대주택으로 등록하면 1가구 1주택으로 간주되고 종합부동산세 과세 기준(9억원)을 밑돌아 종합부동산세를 내지 않게 된다. 임대주택으로 등록하지 않으면 2주택 보유자로 간주돼 10억원 중 공제 대상 6억원을 제외한 부분에 대해 종합부동산세가 매겨진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