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한민국 여권, 2020년부터 녹색에서 남색으로

2007년 최우수작으로 뽑힌 김수정 서울대 미대 교수 공모안. 2020년 도입될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은 이를 골격으로 보완된다. [문화체육관광부=연합뉴스]

2007년 최우수작으로 뽑힌 김수정 서울대 미대 교수 공모안. 2020년 도입될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은 이를 골격으로 보완된다. [문화체육관광부=연합뉴스]

대한민국 여권 표지 색이 32년 만에 남색으로 바뀐다. 
 
문체부는 2일 '공공디자인 진흥 종합계획(2018~2022)'을 발표하고 2020년 도입할 목표로 공동 개발 중인 차세대 전자 여권 디자인을 밑그림을 내놨다.
 
현재 대한민국 국민의 여권은 진녹색 바탕에 앞면 한가운데에 금박 국장이 박혀 있다. 새로운 디자인에 따르면 표지는 남색 계열로 바뀌며 금박 국장은 오른편 위로 올라간다. 이 디자인은 2007년 여권 디자인 개선 공모전 최우수작(김수정 서울대 교수)이다. 
 
대한민국 여권. [중앙포토]

대한민국 여권. [중앙포토]

여권의 표지색이 바뀌는 것은 32년 만이다. 1988년 녹색이었던 여권은 1994년 기계판독여권, 2005년 사진전사식기계판독여권, 2008년 전자여권 등 여권의 변천사 속에서도 '녹색 표지'만큼은 유지됐다.
 
그간 녹색 여권이 문화적으로 우리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는 대한민국 여권 색깔 변경을 요구한다는 국민 청원도 올라왔다. 현재 10여 명이 동의한 이 청원에서 청원자는 "(여권에) 보통 녹색 계열을 쓰는 국가들은 이슬람/무슬림 국가"라며 "해외공항, 철도, 고속철도에서 붙잡히거나 불필요한 질문들을 받게 되는 경우가 있다"며 "태극기에 녹색은 없다"고 주장했다.
 
새 여권에는 페이지마다 다양한 우리 문화재 문양이 새겨진다. 기존 여권에는 당초와 작은 삼태극 문양 아래 숭례문과 다보탑이 번갈아가며 찍혀있다. 김수정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정체성을 표현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다양한 우리 문화재를 실어 사람들이 박물관을 보는 느낌을 받았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문화재를 실을지는 자문회의 등을 거쳐 추후 확정된다. 올해 말까지 디자인 작업이 진행된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