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형형색색 3000개 풍등, 대구 밤하늘 수놓는다

지난해 4월 열린 ‘풍등 날리기’ 행사에서 시민들이 소원이 적힌 풍등을 날리고 있다. [사진 대구시]

지난해 4월 열린 ‘풍등 날리기’ 행사에서 시민들이 소원이 적힌 풍등을 날리고 있다. [사진 대구시]

10여년 성안에만 살다 세상에 나온 소녀 라푼젤의 이야기를 그린 애니메이션 ‘라푼젤’(2011). 남자 주인공 플린과 라푼젤은 역경을 딛고 다시 만난다. 둘의 사랑을 아름답게 그려주는 건 밤하늘을 수놓는 수만 개의 풍등이다.
 

16~19일 두류공원서 ‘관등놀이’
풍등 행사 참가권 10분 만에 매진

애니메이션 속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이 장면을 실제로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2018 형형색색 대구 달구벌 관등놀이에서다.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형형색색의 등(燈)이 전시된다. 19일 오후 7시 두류공원 야구장 일대에서는 밤하늘에 3000여 개의 소원 적힌 풍등을 날리는 풍등 날리기 행사가 진행된다. 대구 불교총연합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대구시가 후원하는 이 행사는 부처님 오신 날(5월 22일)을 기념하는 대구 달구벌 관등놀이의 부대 행사다. 2014년 시작한 이후 오색 찬란한 풍등이 밤하늘을 수놓는 장관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퍼지며 대구를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 행사에는 15만 명이 함께했다. 실제 풍등 날리기 티켓 구매자의 80%가 다른 지역 구매자일 정도로 전국에서 사람들이 몰렸다. 올해도 관광객으로 붐빌 예정이다. 특히 풍등을 직접 날리지는 못해도 공원 인근에서 풍등을 감상하려는 관광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주최 측에서는 지난달 5일과 15일 두 차례에 걸쳐 참가권을 인터넷으로 판매했다. 3300여 장의 표가 10여 분만에 매진되면서 암표까지 기승했다. 결국 행사 당일인 19일 오후 2~5시까지 무료입장권 1000여 장을 현장에서 배포하기로 했다. 대신 미리 표를 구매한 사람에 한해 팔공산 케이블카 입장권과 팔공산 동화사 입장권을 제공할 계획이다.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올해는 행사장에 400여 석 규모 외국인 관광객 전용구역도 마련됐다. 대구시와 대구관광뷰로는 풍등 날리기를 해외에 집중 홍보해 대구관광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가별 여행작가·파워블로거 등을 적극 섭외해 초대하기로 했다. 내년 풍등 날리기 관광 상품 개발을 위해 해외 현지여행사 팸투어도 동시에 추진한다. 한동기 대구불교총연합회 사무총장은 “풍등 날리기 행사 외에도 연등회, 연등행렬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돼 있으니 즐기다 가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