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서 롤러코스터 낙하 순간 멈춰… 2시간 매달린 탑승자들

일본 오사카(大阪)의 테마파크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USJ)의 놀이기구인 '플라잉 다이노서(The Flying Dinosaur)'가 운행 중 멈추는 사고가 일어났다. 헬리콥터서 촬영된 사고 당시 모습(왼쪽)과 정상작동 일때의 모습(오른쪽) [연합뉴스]

일본 오사카(大阪)의 테마파크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USJ)의 놀이기구인 '플라잉 다이노서(The Flying Dinosaur)'가 운행 중 멈추는 사고가 일어났다. 헬리콥터서 촬영된 사고 당시 모습(왼쪽)과 정상작동 일때의 모습(오른쪽) [연합뉴스]

일본 오사카(大阪)의 테마파크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USJ)에서 운행 중이던 롤러코스터가 갑자기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롤러코스터에 타고 있던 64명이 최대 2시간가량 공중에 매달렸다 구출됐다.
 
1일 NHK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45분쯤 이 테마파크의 롤러코스터 놀이기구인 '플라잉다이노서(The Flying Dinosaur·운행거리 1124m·정원 32명)' 2대가 운행 중 갑자기 멈췄다.
 
이 롤러코스터는 좌석이 고정되지 않는 주행 방식이어서 이용자들은 공중에 매달린 채로 구조를 기다려야 했다.  
 
멈춰선 롤러코스터 2대 중 1대는 마침 가장 높은 지점에 올라갈 때 정지돼 멈춰섰을 때의 높이가 20~30m나 됐다.  
 
구조 작업은 2시간이 지난 6시 45분쯤 모두 끝났다.  
 
다행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USJ 측은 이상 상황을 알려주는 센서가 반응해 주행 중이던 놀이기구가 멈춰 선 것이라고 밝힌 뒤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이날 사고가 난 플라잉다이노서는 지난해 8월에도 똑같은 사고가 났었다.  
 
다만 당시에는 출입금지 구역에 들어간 초등학생을 저지하기 위해 직원이 긴급 정지 조치를 취하며 벌어진 일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USJ측은 "안전확인을 위해 필요한 조치였다"며 "이전에도 안전을 위해 운행을 멈춘 경우는 간혹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