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현민 "사람 없는 곳으로 유리컵 던졌다"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전무는 이날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뉴스1]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전무는 이날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뉴스1]

'물벼락 갑질'을 시작으로 한진그룹 전체로 '갑질' 논란을 불러일으킨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경찰 조사에서 "유리컵을 던지긴 했지만 사람이 없는 곳으로 던졌다"고 진술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조 전 전무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조 전 전무는 지난 3월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광고회의에서 광고대행사 팀장을 향해 물을 뿌리고 유리컵을 던졌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물벼락 갑질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했다. 장진영 기자

물벼락 갑질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했다. 장진영 기자

이날 오전 9시 56분 서울 강서경찰서에 도착한 조 전 전무는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죄했지만 '특수폭행' 혐의를 부인하는 전략을 내세운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전무는 현재까지 이어진 8시간가량의 경찰 조사에서 "당일 회의장에서 유리컵을 던진 사실은 있다"면서도 "대한항공 사람이나 광고대행사 사람이 없는 방향으로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이 피해자 조사를 통해 '조 전 전무가 (사람을 향해)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과 상반된 것이다.
 
특수폭행은 폭행과정에서 유리컵 등을 던지거나 흉기가 수단이 될 때 적용된다. 특수폭행이 인정되면 피해자의 의사과 관계없이 강제수사를 진행하게 된다. 반면 특수폭행이 인정되지 않으면 피해자가 가해행위에 대해 합의하면 수사를 진행할 수 없다. 
 
조 전 전무는 이 외에도 폭행과 폭언으로 정상적인 회의 진행을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도 받는다. 당시 회의는 조 전 전무의 이 같은 행동으로 10분 만에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물벼락 갑질'이 논란이 된 후 경찰은 당시 회의 상황이 녹음된 녹취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KBS의 보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촬영 장소가 마음에 안 든다며 "이 광고 안 한다"고 소리를 높였고 이어 "제작비를 한 푼도 주지 말아라"고 직원들을 질책했다. 이어 그는 "(광고대행사의 대한항공 본사) 출입증을 다 반납시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조 전무는 광고대행사 직원들이 있는 자리에서 "이 사람들 얼굴을 다시는 보기 싫다. 대행사 이름도 꺼내지 마라. 대행사와 하는 일을 모두 관둬라"고 폭언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조 전무가 매실 음료를 대행사 팀장에게 끼얹고 사무실을 나가는 소리와 유리잔이 부딪치는 소리도 그대도 녹음돼 있다.  
 

경찰은 폭행에 고의성이 있었는지, 유리컵을 어디로 던졌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 전 전무가 변호인 2명과 같이 출석했고 1명만 조사에 참여하고 있다"며 "본인이 적극적으로 대답하고 있고, 조사는 밤늦게까지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물벼락 갑질’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연합뉴스]

‘물벼락 갑질’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연합뉴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