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현민 "사람 없는 곳으로 유리컵 던졌다"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전무는 이날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뉴스1]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전무는 이날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뉴스1]

'물벼락 갑질'을 시작으로 한진그룹 전체로 '갑질' 논란을 불러일으킨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경찰 조사에서 "유리컵을 던지긴 했지만 사람이 없는 곳으로 던졌다"고 진술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조 전 전무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조 전 전무는 지난 3월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광고회의에서 광고대행사 팀장을 향해 물을 뿌리고 유리컵을 던졌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물벼락 갑질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했다. 장진영 기자

물벼락 갑질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했다. 장진영 기자

이날 오전 9시 56분 서울 강서경찰서에 도착한 조 전 전무는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죄했지만 '특수폭행' 혐의를 부인하는 전략을 내세운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전무는 현재까지 이어진 8시간가량의 경찰 조사에서 "당일 회의장에서 유리컵을 던진 사실은 있다"면서도 "대한항공 사람이나 광고대행사 사람이 없는 방향으로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이 피해자 조사를 통해 '조 전 전무가 (사람을 향해)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과 상반된 것이다.
 
특수폭행은 폭행과정에서 유리컵 등을 던지거나 흉기가 수단이 될 때 적용된다. 특수폭행이 인정되면 피해자의 의사과 관계없이 강제수사를 진행하게 된다. 반면 특수폭행이 인정되지 않으면 피해자가 가해행위에 대해 합의하면 수사를 진행할 수 없다. 
 
조 전 전무는 이 외에도 폭행과 폭언으로 정상적인 회의 진행을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도 받는다. 당시 회의는 조 전 전무의 이 같은 행동으로 10분 만에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물벼락 갑질'이 논란이 된 후 경찰은 당시 회의 상황이 녹음된 녹취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KBS의 보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촬영 장소가 마음에 안 든다며 "이 광고 안 한다"고 소리를 높였고 이어 "제작비를 한 푼도 주지 말아라"고 직원들을 질책했다. 이어 그는 "(광고대행사의 대한항공 본사) 출입증을 다 반납시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조 전무는 광고대행사 직원들이 있는 자리에서 "이 사람들 얼굴을 다시는 보기 싫다. 대행사 이름도 꺼내지 마라. 대행사와 하는 일을 모두 관둬라"고 폭언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조 전무가 매실 음료를 대행사 팀장에게 끼얹고 사무실을 나가는 소리와 유리잔이 부딪치는 소리도 그대도 녹음돼 있다.  
 

경찰은 폭행에 고의성이 있었는지, 유리컵을 어디로 던졌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 전 전무가 변호인 2명과 같이 출석했고 1명만 조사에 참여하고 있다"며 "본인이 적극적으로 대답하고 있고, 조사는 밤늦게까지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물벼락 갑질’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연합뉴스]

‘물벼락 갑질’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연합뉴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