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밭일 후 복귀' 노인들 탄 미니버스 사고로 8명 사망 7명 부상

1일 25인승 미니버스 사고로 노인 8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전남 영암군 신북면 교통사고 현장. [사진 독자]

1일 25인승 미니버스 사고로 노인 8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전남 영암군 신북면 교통사고 현장. [사진 독자]

전남 영암에서 밭일을 마친 노인들을 태운 25인승 미니버스가 다른 차량과 교통사고 후 넘어지면서 8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코란도 승용차와 충돌 후 가드레일 들이받은 사고 추정

1일 오후 5시25분쯤 전남 영암군 신북면 주암삼거리에서 25인승 미니버스가 도로변의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인근 인삼밭 쪽으로 넘어졌다.
 1일 25인승 미니버스 사고로 노인 8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전남 영암군 신북면 교통사고 현장. 프리랜서 장정필

1일 25인승 미니버스 사고로 노인 8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전남 영암군 신북면 교통사고 현장. 프리랜서 장정필

 
이 사고로 미니버스 운전자와 탑승 노인 등 8명이 숨졌다. 미니버스 나머지 탑승자 등 7명도 중상을 입었다.
 
1일 25인승 미니버스 사고로 노인 8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전남 영암군 신북면 교통사고 현장. [사진 전남경찰청]

1일 25인승 미니버스 사고로 노인 8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전남 영암군 신북면 교통사고 현장. [사진 전남경찰청]

사망자들은 목포한국병원, 나주 영산포제일병원, 나주종합병원 등지로 옮겨졌다. 부상자들도 복수의 병원에 분산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편도 2차로 중 2차로를 달리던 미니버스는 가드레일을 들이받기 전 같은 방향 1차로에서 주행 중인 코란도 차량과 충돌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코란도 차량에도 운전자를 포함해 4명이 타고 있었지만 큰 부상은 입지 않았다.
 1일 25인승 미니버스 사고로 노인 8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전남 영암군 신북면 교통사고 현장. 프리랜서 장정필

1일 25인승 미니버스 사고로 노인 8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전남 영암군 신북면 교통사고 현장. 프리랜서 장정필

 
경찰은 나주에 사는 60대 이상 여성 노인들이 전남 영암의 무밭에서 일을 마치고 돌아가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영암=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