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노총 등 노동절 기념행사 후 해산… 경찰과 충돌없이 마무리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지역 노동단체와 진보정당이 128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기념행사를 열고 일본영사관 앞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위해 함께 나설 예정이었지만, 경찰과 큰 충돌이 없이 자진 해산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포함 5개 진보정당 약 6000여 명은 1일 오후 2시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인근에서 노동자대회를 열고 노동절 기념식 후 일본 영사관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었으나 경찰의 폴리스라인 준수 경고에 행진대열은 와해 됐다.

오후 5시 현재 민주노총 등 시민단체 일부 200여 명은 부산에서 시작하는 노동존중, 모든 노동자의 노동할 권리를 보장하는 새로운 부산이 되기를 희망하며 일본 영사관 인근 장발장군 동상 앞에서 노동절 기념식 2부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일본 영사관 앞 경력 30여개 중대를 배치 후 기습 노동자상 설치에 대비해 경계에 나섰다.

이날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노동절 행사를 인해 부산진역에서 부터 초량역 앞까지(6.5㎞) 도로가 차단돼 차량통행이 전면 통제돼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됐다.

한편 이날 오전 노동·시민단체로 구성된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가 동구 초량동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기습 설치를 시도해 경찰과 충돌했다.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하기 위해 모인 시민단체 회원들을 경찰이 집회허용 구역 밖으로 밀어내면서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는 등 부상자도 10여 명 발생했다. 시민단체 회원들은 경찰 통제선 밖으로 밀려났고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경찰 3개 중대에 둘러싸여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단체 관계자와 면담 후 '노동자상'에 대한 처리 부분을 협의에 나설 방침"이라고 전했다.

jgs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