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제원 “김정은, 한국 차기 지도자 1순위 될 지경”

27일 오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남북공동선언인 ‘판문점 선언’ 발표를 위해 기다리고 있다. [청와대사진취재단]

27일 오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남북공동선언인 ‘판문점 선언’ 발표를 위해 기다리고 있다. [청와대사진취재단]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김정은의 신뢰도가 하늘을 찌르고 이제 대한민국 차기 지도자 1순위가 될 지경”이라며 정상회담과 관련한 정부의 브리핑을 비꼬았다.
 
장 수석대변인은 1일 오전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 핵심인사들의 김정은 마케팅이 낯 간지러워 민망하기까지 하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북한을 대신해 김정은을 인간적 지도자 만들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장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판문점 선언에 대해 국회 비준동의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선 “부도 수표인지 확인도 안 하고 돈부터 넣으라는 것”이라며 “핵 폐기 로드맵조차 없이 비용 추계도 안 된 합의서를 국회가 제대로 심의도 하지 않고 무조건 도장부터 찍으라는 것”이라며 불응 입장을 내놨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회담 당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경제구상을 담은 USB를 전달한 것에 대해서도 “북핵폐기의 구체적 방법이나 일정도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대북경협, 대북지원 구상부터 전달한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며 “북한의 간만 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도 “북핵폐기 문제가 한걸음도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오히려 과거의 합의보다 후퇴했다”고 말하는 등 남북정상회담을 강력한 비판을 이어나갔다. 특히 그는 “정상적인 남북정상회담 합의가 이뤄진 이면에는 북한 김정은과 우리 측 주사파들의 숨은 합의가 자리 잡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면서 “남과 북은 평화롭게 잘 지낼 수 있는데 외세 때문에 한반도에 긴장이 온다는 남북 주사파의 시각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