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경의·동해선 현대화 비용 4조54억원 추산”

경의선과 동해선 남북철도 연결구간 열차 시험운행이 성사됐던 2007년 5월 경의선 열차가 개성에서 돌아오는 모습. [연합뉴스]

경의선과 동해선 남북철도 연결구간 열차 시험운행이 성사됐던 2007년 5월 경의선 열차가 개성에서 돌아오는 모습. [연합뉴스]

남북 철도를 통해 중국·러시아와 물류 운송이 가능한 수준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최소 4조여원의 비용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겨레가 1일 보도했다.  

 
매체는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이 2014년 한국개발연구원(KDI) ‘북한경제리뷰’에 실은 보고서를 인용해 경의·동해선을 남한 수준으로 현대화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은 약 4조54억원으로 추정됐다. 이는 북한과 러시아가 체결한 협정에 따라 러시아가 북한 철도 실태조사를 벌여 산정한 건설단가를 기준으로 한 추정치다.  
 
보고서는 “남한 건설단가를 기준으로 추정할 경우 22조6522억원이다”며 “남북의 토지비용이나 인건비 차이가 커 현실적이지 않다”고 분석했다.  
 
나 원장은 “러시아의 실태조사가 2001~2002년 이뤄진 것이긴 하지만 이후로도 북한의 토지·인건비 등이 거의 그대로여서 현재와 큰 차이가 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위원회는 ‘한반도 통일과 금융의 역할 및 정책과제’ 보고서(2014년)에 따르면 북한의 철도·도로·통신·전력 등 인프라 구축에 20년간 1400억 달러(약 151조원·연간 7조5000억원)가 소요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