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현민 경찰 출석한 날, 대한항공 일가 논란 소개한 일본 방송

[사진 독자 제공]

[사진 독자 제공]

조양호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갑질 논란을 일본 TBS가 1일 보도했다. 이날은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한 날이다.
 
TBS의 보도 프로그램 '히루오비!'는 이날 방송에서 조 전 전무의 이른바 '물벼락 갑질' 등 언론을 통해 보도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가 빚은 '갑질 논란'들을 소개했다. 방송은 조 전 전무를 비롯해 아버지 조 회장, 언니 조현아 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 등의 사례도 캐리커처 등을 사용해 다뤘다. 
 
한편 이날 오전 9시56분쯤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한 조 전 전무는 '유리컵을 던지고 음료수 뿌린 것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조 전 전무에게 적용된 혐의는 폭행과 업무방해다. 경찰은 조 전 전무에게 '특수폭행' 혹은 '상습폭행'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저울질 중이지만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조 전 전무는 지난 3월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광고업체 A사 팀장 B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며 유리컵을 던지고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참석자들을 향해 뿌린 혐의(폭행 등)를 받는다.
 
또 그는 이런 폭행과 폭언으로 정상적인 회의 진행을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도 받는다. 당시 회의는 2시간가량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조 전 전무의 갑질로 10여분 만에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