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봉하마을 자택, 시민들에게 개방

노무현재단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았던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사저인 '대통령의 집'을 1일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해 시민들이 관람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노무현재단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았던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사저인 '대통령의 집'을 1일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해 시민들이 관람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귀향 이후 서거하기 전까지 생활했던 경남 김해 봉하마을 자택 ‘대통령의 집’이 1일 시민들에게 정식 개방됐다.
 
노무현재단은 노 전 대통령이 생전 “이 집은 국민에게 돌려주어야 할 집”이라고 한 데 따라 자택을 시민에게 정식 개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이 지난 2008년 퇴임 뒤 1년 3개월여 동안 생활했던 ‘대통령의 집’은 지상 1층·지하 1층 규모로 안채와 사랑채, 서재 등 공간들이 분리 설계돼 있다.
 
사랑채는 노 전 대통령이 손님을 맞이하고 가족이나 보좌진들과 함께 식사했던 곳이고, 안채는 대통령 내외의 개인적 생활공간이다. 노 전 대통령은 주로 이곳에서 개인 작업을 했다.
 
노무현재단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았던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사저인 '대통령의 집'을 1일 일반에 공개해 시민들이 둘러보고 있다. 송봉근 기자.

노무현재단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았던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사저인 '대통령의 집'을 1일 일반에 공개해 시민들이 둘러보고 있다. 송봉근 기자.

거실 벽면에는 고 신영복 선생이 쓴 ‘우공이산’ 액자와 달마도가 걸려 있고, 서재 책장에는 책 900여 권이 서거하기 직전까지 꽂혀있던 모습 그대로 보존돼 있다.
 
재단 측은 월요일과 화요일은 휴관하고, 나머지 평일은 하루 5차례, 주말은 하루 6차례 대통령의 집을 무료로 개방한다. 회당 관람 인원은 25명으로 45분여 동안 전문 해설사의 안내에 따라 각 공간을 둘러보게 된다. 관람 신청은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 할 수 있고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