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감원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 위반” 조치 사전통지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

 
금융당국이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특별감리해 회계처리 위반이 있었다고 잠정 결론을 냈다. 금감원은 1일 조치사전통지서를 회사와 감사인인 삼정·안진회계법인에 보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1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회계처리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앞으로 제재를 논의하는 감리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 단계에서 지적사항에 대해 해명을 준비하라는 차원에서 해당 내용을 오늘(1일) 통보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지분 가치를 장부가액이 아닌 공정시장가액으로 잡으면서 실적을 부풀렸다고 보고 있다. 애초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로 판단했다가 신약 승인 이후 관계회사로 전환한 것이 회계처리 일관성을 잃었다고 보는 것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진 News1]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진 News1]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앞으로 감리위, 증선위 등에서 금감원의 판단을 반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5년 말 상장을 앞두고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상실했다고 판단해 회계처리 방식을 연결하지 않는 것으로 바꿨다. 이 과정에서 1조9000억원 규모의 순익을 냈고,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분 가치도 장부가액(3000억원)에서 공정시장가액(4조8000억원)으로 부풀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