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이명박 정부‘댓글공작’ 경찰 수사단, 서울경찰청 정보관리부 압수수색

이명박 정부 당시 경찰의 ‘댓글 공작’ 의혹과 관련해 경찰청 특별수사단이 1일 서울지방경찰청을 압수수색 했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이날 오전 9시쯤부타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정보관리부에 수사관들을 보내 과거 보고 문건과 PC 저장 자료 등 관련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
 
수사단은 이명박 정권 당시인 지난 2011~2012년에 경찰이 정부 정책을 지지하는 댓글 공작에 관여한 흔적 등을 찾기 위해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다.
 
앞서 수사단은 관련 의혹과 관련해 경찰청과 경기남부ㆍ 부산ㆍ광주지방경찰청 등을 압수수색 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보안부서뿐 아니라 사회 각 분야 치안정보 등을 수집ㆍ분석하는 정보부서까지 댓글공작에 일부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해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이 끝나면 확보된 자료를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청은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이명박 정부 시절 ‘악플러’ 색출 전담팀인 ‘블랙펜’ 분석팀을 운영하면서 경찰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는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조사 TF(태스크포스) 조사 결과가 나오자 자체 진상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당시 본청 보안국 보안사이버수사대 직원들이 상사로부터 정부 정책 지지 댓글을 달라는 지시를 받았고, 이를 일부 실행한 사실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지난달 치안감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