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융연구원, 올해 성장률 전망치 2.8%→3.1%p 상향

한국금융연구원이 민간소비 회복과 수출 증가를 예상하며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1%로 상향 조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금융연구원이 민간소비 회복과 수출 증가를 예상하며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1%로 상향 조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금융연구원이 민간소비 회복과 수출 증가를 예상하며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1%로 수정 전망했다.  
 
금융연구원은 1일 ‘2018년 수정 경제 전망’을 발표하고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을 2.8%에서 3.1%로 0.3%포인트(p) 상향 조정했다. 금융연구원은 경제성장률을 상향 조정한 배경으로 민간소비 회복과 수출 증가를 꼽았다.  
 
금융연구원의 발표 수치는 한국은행과 정부,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내놓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인 3.0%보다 높은 수준이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0월 2018년도 경제성장률을 2.9%로 제시한 뒤 올해 1월 이를 3.0%로 올려잡았다. 다만 민간 연구소인 현대경제연구원과 LG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등은 여전히 2.8%로 제시 중이다.
 
금융연구원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전년 수준이지만 불확실성은 전년보다 확대됐다”고 종합적으로 설명했다. 금융연구원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상향 조정한 배경에는 민간소비 증가세와 세계 경제 회복에 따른 수출 증가 기대가 자리하고 있다. 최근 가계 실질 소득이 반등하고 기초연금 인상, 아동수당 도입, 주택입주 물량 급증 등이 맞물리면서 민간 소비가 2.8%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세계 경제성장률이 올해 3.9%를 보일 것이라는 예상 속에 세계 무역 역시 활발해질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다만 건설ㆍ설비투자가 3.6% 증가에 그치면서 지난해 설비투자 증가율(14.6%)에 견줘 상당히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건설투자도 주택 신규착공 감소와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축소 탓에 감소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용 분야에서도 다소 어두운 전망을 내놨다.  
 
올해 신규 취업자 수는 지난해 32만명보다 5만명 감소한 27만명에 그칠 것으로 전망해 고용시장 개선도 지난해보다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실업률은 공공ㆍ보육ㆍ요양 등의 분야에서 청년층의 구직활동이 활발해짐에 따라 지난해보다 0.2%p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7% 수준일 것으로 예상했다. 1분기에는 1% 초반대의 낮은 수준에 머물렀던 물가 상승률이 경기 회복과 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하반기부터 점차 오름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봤다.
 
손상호 신임 한국금융연구원장은 “지난해와 비교하면 임시 고용이 늘어나고 있고 최저임금 인상 등 여러 요인으로 하반기에는 소비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수출 경쟁국의 통화가 강세를 띠고 있으므로 (원화 강세 때문에) 한국의 수출시장 점유율이 줄어들 것 같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