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태호 PD, 차장 강등 보도 나와…MBC 측 “합의된 직급 조정”

최근 MBC 직급 조정에서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예능부장에서 차장으로 강등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MBC 측은 동아닷컴에 “내부적으로 직급 조정이 최근 진행됐다. 대대적인 직급 조정이다. 다만, 김태호 PD 건에 관해서는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3월 30일 오후.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티타임을 가진 김태호 PD [사진 MBC]

3월 30일 오후.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티타임을 가진 김태호 PD [사진 MBC]

 
관계자는 “최근 사내 직급제를 개편했다. 부장대우, 차장대우 등 총 7단계로 되어 있던 직급을 4개로 줄이고, 연차를 기준으로 직급을 재조정했다”며 “김PD는 연차 기준상 차장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1987년 이전 입사자는 국장, 1997년 이전 입사자는 부장, 2007년 이전 입사자는 차장, 이후 입사자는 사원 총 4단계로 조정됐다. 김태호 PD는 2002년 MBC 입사, 직급상 차장에 해당한다.  
 
이 관계자는 또 “(예능)5부장에서 차장으로 강등됐다는 표현은 틀린 말이다. 기존 예능5부장은 직위, 즉 보직을 준 것이고 '무한도전'을 그만 두게 되면서 해당 보직을 안 맡게 된 것”이라며 이번 직급 조정과의 차이를 설명했다.
 
앞서 스포츠월드는 1일 김태호 PD가 예능본부 예능1부 부장대우에서 예능본부 예능1부 차장으로 발령 났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MBC는 지난달 30일 전 부서에 걸쳐 대규모 직급 조정을 했다. 특히 김태호 PD는 예능본부 예능1부 부장대우에서 예능본부 예능1부 차장으로 강등됐다고. 지난해 12월 최승호 신임 사장 체제 후 첫 조직개편 당시 예능 5부장으로 승진한 김태호 PD는 반년도 안돼 직급이 강등된 상태다. 이를 두고 매체는 최근 ‘무한도전’이 종영되면서 김태호 PD가 MBC를 떠날 가능성까지 내다봤다.  
 
하지만 김태호 PD가 MBC를 떠날지는 미지수다. 김태호 PD는 3월 말 기자간담회에서 거취에 대한 질문에 “우선은 가정으로 돌아갈 것이다. 최근에는 스카우트 제의를 받거나 이에 대답한 적도 없다”고 일축했다.  
 
또한 ‘무한도전 시즌2’에 대해서도 “확실히 말씀드리지 못하는 것은 가을로 돌아온다고 하면 이 또한 내게 숙제가 된다”며 “다시 돌아온다면 총알을 많이 만들어 놔야 하지 않겠나. 관성으로 만들지는 않겠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