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심위, 남북정상회담 언론통제 논란 진상조사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26일 발표한 남북정상회담 권고자료.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26일 발표한 남북정상회담 권고자료.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지난달 26일 정부 공식발표 위주로 보도하라는 유의사항을 발표해 언론 통제 논란이 일었던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가 자체 진상조사에 나선다.  
 
방심위는 30일 오전 비공개로 열린 전체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 보도 유의사항 배포 논란에 대한 진상조사 및 재발 방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TF는 자유한국당 추천 인사인 전광삼 상임위원이 단장을 맡고, 여권 추천 인사인 심영섭 위원을 비롯해 방송심의국장·감사실장 등이 위원을 맡는다.  
 
앞서 방심위는 지난달 26일 ‘남북정상회담 취재보도 유의사항’을 발표했다. 남북정상회담 관련 취재 열기가 가열되고 있으니 정부 공식발표 위주로 보도하라는 내용이었다.
 
이에 언론개혁시민연대는 이날 즉각 성명을 내고 “남북정상회담 취재에 관한 부당한 관여를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방심위는 “오보 발생 우려가 높은 취재·보도 행위에 대해 예시를 통해 전달한 것”이라며 “방송사가 참고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고 해명했다. 전 상임위원은 “조사가 끝나는 대로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