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군수까지 관여한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채용비리 적발

정인만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이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채용비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울산경찰청]

정인만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이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채용비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울산경찰청]

울산시 울주군시설관리공단에서 대규모 채용 비리가 있었던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울산지방경찰청은 1일 2012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울주군시설관리공단에 15명의 부정 채용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등)로 신장열 울주군수 등 8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신 군수 등은 2014년 2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친척이나 지인의 청탁을 받고 당시 공단 본부장이던 A씨에게“챙겨보라”고 지시해 5명을 부정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나머지 7명은 범행 당시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이사장, 본부장, 인사부서 팀장과 직원, 내부 면접위원, 청탁자 등으로 부정 채용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주로 신 군수나 울산시청과 울주군청 고위직 공무원, 사회봉사단체장 등 지역 유명인사의 청탁을 받고 채용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공단 전 이사장 B씨는 2015년 2월 지인 C씨로부터“딸을 정규직으로 합격시켜 달라”는 청탁과 함께 1500만원을 받은 혐의(수뢰후부정처사와 뇌물공여)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울주군수 등의 청탁을 받으면 면접 위원이 최고 점수를 주거나 면접 채점표를 조작하는 방식으로 부정 채용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채용 경쟁률은 3.3대1에서 27대1이었는데 대부분 면접 점수가 당락을 결정하는 경력직 채용이어서 부정 채용이 쉬웠을 것이라는것이 경찰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정 채용에 가담한 일부 직원은 상사의 부정한 지시를 거절하지 못하고 범법행위를 저질렀다는 자책감으로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며“부정합격자 명단을 울주군과 공단에 통보해 적절한 조치와 함께 투명한 채용 시스템 도입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위성욱·최은경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