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얼굴 마담' 변호사 앞에 두고…드루킹 소송 지휘하는 그사람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49)씨에 대한 첫 재판이 이번 주 열리는 가운데, 드루킹 소송을 실제로 지휘하는 인물은 윤평 변호사라는 관측이 나온다. 
 
윤 변호사는 김씨가 이끄는 온라인 조직인 ‘경제적공진화모임(이하 경공모)’의 핵심 구성원이자 김씨의 최측근으로, 댓글 조작 논란이 불거진 뒤 수사 단계 등에서 김씨를 변호한 인물이다. 2000년대 초반부터 친노·친문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활발히 활동했고, 지난해 대선 시기 더불어민주당 법률지원단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변호사는 김씨가 청와대 행정관 자리에 윤 변호사를 추천했다는 것이 알려지며 지난 19일 김씨에 대한 소송대리인 사임계를 제출했다. 표면적으로는 법적 공방에서 한 발 물러난 자세를 취한 것이다. 하지만 윤 변호사는 김씨에 대한 사임계를 제출한 이후에도 공범이자 경공모 핵심 인물인 박모(30‧필명‘서유기’)씨의 변호는 포기하지 않았으며, 박씨의 영장심사 의견서를 작성하고 방어 논리를 세우는 등 실질적으로 소송을 지휘했다.
 
김씨의 변호를 맡은 오정국 변호사는 24일 “박모(30‧필명‘서유기’)씨의 영장심사 의견서는 윤평 변호사가 직접 작성한 것”이라고 밝혔다. 오 변호사에 따르면 윤 변호사는 박씨의 영장실질심사에 제출할 의견서를 직접 작성했고, 의견서에서 “네이버가 1인당 아이디를 무한개로 보유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댓글 공감 클릭에 부당하게 개입할 여지를 부여했다”고 주장했다.

 
‘드루킹’ 김모씨로 추정되는 인물(앞줄 오른쪽)이 지난 2016년 경기 파주 임진각에서 열린 10ㆍ4 남북정상선언 9주년 행사에 참석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등과 함께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시사타파TV=뉴스1]

‘드루킹’ 김모씨로 추정되는 인물(앞줄 오른쪽)이 지난 2016년 경기 파주 임진각에서 열린 10ㆍ4 남북정상선언 9주년 행사에 참석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등과 함께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시사타파TV=뉴스1]

이어 오 변호사는 “윤평과는 연수원 동기로 연수원 이후부터 2015년까지 함께 일한 사이”라며 “윤 변호사의 부탁으로 소송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윤 변호사가 사임한 뒤에도 자신과 친분이 있는 변호사를 후임으로 발탁하는 등 실질적으로 소송을 지휘 중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 변호사는 업무방해 혐의를 받고 있는 김씨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는 만큼, 집행유예로 풀려날 상황을 대비 해 기자회견 등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윤 변호사는 사임 이후 2주 가까이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고 취재진의 전화를 받지 않는 등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하고 있다. 드루킹 김씨에 대한 첫 공판은 2일에 열린다.
 
홍지유·권유진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