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출석한 조현민 "진심으로 죄송"만 여섯 번 반복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35)가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조 전 전무는 이날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게된다. [뉴스1]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35)가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조 전 전무는 이날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게된다. [뉴스1]

이른바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56분쯤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한 조 전 전무는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조 전 전무는 ‘유리컵 던진 것과 음료 뿌린 것 인정하냐’는 첫 질문에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혐의 부인하고 밀쳤다고 해명했는데 갑질 아니라고 생각했나’라는 질문에는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어머니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갑질 행각에 대한 보도는 봤나’는 질문에도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했다. 조 전 전무는 이어진 질문에도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진심으로 죄송하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조 전 전무는 지난 3월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광고업체 A사 팀장 B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며 유리컵을 던지고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참석자들을 향해 뿌린 혐의(폭행 등)를 받는다.  
 
경찰은 조 전 전무를 상대로 당시 문제가 됐던 광고업체와 회의에서 사람을 향해 유리컵을 던졌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예상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