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란 비밀 핵무기 증거 있다” 이스라엘 총리 폭탄 주장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30일(현지시간) 텔아비브 기자회견에서 이란의 비밀 핵무기 개발과 관련된 증거를 입수했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신화통신=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30일(현지시간) 텔아비브 기자회견에서 이란의 비밀 핵무기 개발과 관련된 증거를 입수했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이란이 비밀리에 진행한 핵 프로그램을 수년간 감춰왔으며 이스라엘이 이와 관련된 증거들을 입수해 미국에 넘겼다고 이스라엘 총리가 주장했다. 이란 문제에 대한 미국과 이스라엘의 강경한 입장을 확인해주는 것으로 기로에 선 이란 핵 합의가 파국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30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TV 연설을 통해 "언제든지 활성화가 가능한 이란의 비밀 핵무기 개발 계획과 관련한 새로운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텔아비브 국방부 청사에서 진행한 연설에서 네타냐후 총리는 “이란은 2015년 핵 합의와 그 이후에도 뻔뻔스러운 거짓말을 해왔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관련기사
 
그에 따르면 이란은 히로시마 원자폭탄 5배 규모의 탄도미사일 탑재 핵무기를 개발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벌였지만 이 같은 사실을 철저히 감췄다. 이란 핵 사찰을 진행한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이 내용을 다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2015년 이란과 주요 6개국(P5+1)이 체결한 기존 핵 합의가 잘못된 정보에 기초했다는 주장이다.
 
영어로 진행한 연설에서 네타냐후 총리는 이와 관련된 0.5t 무게, 약 10만건의 광대한 서류 및 자료들을 지난해 테헤란 내 비밀 장소에서 적발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증거들을 입수한 것이 이스라엘 비밀 정보당국의 가장 위대한 성과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이와 관련된 구체적 증거들을 제시하진 않았다. 네타냐후 총리는 "자세한 내용은 미국과 공유했으며 다른 국가와 IAEA 등에도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30일(현지시간) 텔아비브 기자회견에서 이란의 비밀 핵무기 개발과 관련된 증거를 입수했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30일(현지시간) 텔아비브 기자회견에서 이란의 비밀 핵무기 개발과 관련된 증거를 입수했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에 대해 이란 측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이란 핵 협상 고위대표를 담당해온 아바스 아라크치 외무 부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유치하다”면서 “이스라엘은 수년간 목도해온 유치한 게임을 또다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라크치 부장관은 뉴욕타임스(NYT)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네타냐후 총리의 주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영향을 끼치려는 쇼이거나 아니면 둘이 공모해 핵 합의(JCPOA)를 파기하려는 술책”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이 그가 이란 핵 합의에 대해 비판해 온 게 “100% 옳다”는 것을 보여주는 거라고 역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무함마드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연 공동회견에서 이 같이 말하며 기존 핵 합의가 다음달 12일 전에 개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또 기존 핵 합의를 철회한다 해도 “이것이 내가 새로운 협정을 안 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버락 오바마 전임 정부 시절 체결된 2015년 합의를 무효화하고 자신이 주도하는 새로운 협정을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3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무함마드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면서 기존 이란 핵 합의가 개정돼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무함마드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면서 기존 이란 핵 합의가 개정돼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편 이스라엘 총리실은 네타냐후 총리가 연설 뒤 프랑스·독일·러시아 정상과 통화하고 이스라엘이 확보한 이란 핵 관련 증거들을 공유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영국과 중국 정상과도 추가로 통화할 예정이다. 독일은 이 증거들을 입수하는대로 구체적 분석을 하겠다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와 통화 때 “기존 합의가 엄격히 준수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크렘린궁이 전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