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피스 입고 여성 의류매장 턴 절도범, 잡고보니 40대 남성

여장을 하고 의류매장에 침입해 옷을 훔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 여수경찰서]

여장을 하고 의류매장에 침입해 옷을 훔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 여수경찰서]

 
여장을 한 채 의류매장에 침입해 옷을 훔친 4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영업이 끝난 매장에 침입해 여성 옷을 훔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로 A씨(45)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12시 10분 여수 시내 한 의류매장 뒷문을 열고 들어가 10만 원 상당의 여성의류를 훔치는 등 지난달 2일부터 최근까지 모두 4차례에 걸쳐 195만 원 상당의 옷을 훔친 혐의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영업이 끝난 의류 판매점에 침입해 여성 옷을 훔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로 A(45)씨를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28일 오전 A씨가 여수 시내 한 옷가게에 침입해 여성옷을 훔치는 모습. [사진 여수경찰서]

전남 여수경찰서는 영업이 끝난 의류 판매점에 침입해 여성 옷을 훔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로 A(45)씨를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28일 오전 A씨가 여수 시내 한 옷가게에 침입해 여성옷을 훔치는 모습. [사진 여수경찰서]

 
A씨는 경보기가 설치된 매장에 침입했다가 10여분 만에 출동한 보안업체직원에게 붙잡혔다.
 
A씨는 매번 여장하고 매장에 들어가 여성 의류만 골라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검거 당시에도 헌 옷 수거함에서 주운 원피스와 모자가 달린 외투, 구두 등으로 여장을 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후 여성복을 입은 채로 음란 행위를 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A씨는 과거에도 비슷한 범행을 여러 차례 저질러 실형을 선고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캐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