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어처구니없다’ 질문에 “한가롭게 언어 논할 때 아냐”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연합뉴스]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판문점 선언’을 두고 “어처구니없다”고 적었다가 비난을 받았던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해당 표현에 대해 “언어 표현 갖고 한가롭게 논할 때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나 의원은 지난달 30일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판문점 선언에 대한 평가는 너무 실망스러웠다. 그래서 판문점 선언을 읽고 너무 충격적이라서 글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나 의원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남북정상회담을 두고 “어처구니없다”고 표현했다가 비판이 일자 “남북정상회담의 진행 모습은 국민에게 감동을 주는 부분이 있었다”고 내용을 다소 순화했다.  
 
그는 이에 대해 “남북정상회담 전체 평가를 보면 새로운 기대와 희망을 준 면에서는 감동적인 부분이 있기 때문에 그렇다는 걸 썼다”면서도 “판문점 선언문 자체는 매우 비판적이다. 매우 실망스럽다는 기조는 똑같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이번 남북 정상의 만남이 국민에게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기대를 주는 부분이 있으나 판문점 선언문대로라면 결국 핵이 있는 상태의 평화통일이 될 수밖에 없다는 데 우려를 표했다. “야당의 비판은 여당 발목 잡으려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바른길을 만들어가는 데 같이 하자는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홍준표 대표의 ‘위장평화쇼’ 발언 등 한국당의 비판이 건설적인지에 대해선 의문이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나 의원은 “국민이 쉽게 알아들을 수 있는 표현이라 생각한다”며 “그러한 표현의 문제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끌어낼 수 있느냐가 가장 핵심 아니겠나. 지금 언어 표현 갖고 저희가 한가롭게 논할 때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