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민주당도 트럼프 대북 외교 긍정적 평가…“매우 고무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한반도에 본격적인 대화 국면이 조성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기조에 대해 야당인 민주당조차 긍정적인 평가를 내어놓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 집권 이후 펼쳐온 거의 모든 정책에 민주당이 대립각을 세워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현상이다.
 
30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벤 카딘 의원은 CNN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외교 행보에 고무됐다고 밝혔다.
 
카딘 의원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면담을 거론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당시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북한에 보낸 것에 매우 고무됐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까지 대북 외교를 추진한 공로를 인정받을 만하고, 만약 북한과의 협상이 성공한다면 업적을 인정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카딘 의원은 “우리는 하나의 팀 미국이다. 우리는 한반도를 평온하게 진정시켜야 한다”며 “우리는 궁극적으로 비핵화를 해야 하지만, 지금 당장은 동결과 조사관의 (북한) 투입이 외교적으로 큰 승리”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카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도 “한국 대통령이 올림픽을 이러한 (외교 협상)과정이 시작되도록 하는 데 활용한 점에 갈채를 보낸다”고 호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6월 2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회의사당 스트롬 서몬드 룸에서 열린 미 상원 지도부 간담회에서 벤 카딘 민주당 의원(왼쪽) 등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6월 2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회의사당 스트롬 서몬드 룸에서 열린 미 상원 지도부 간담회에서 벤 카딘 민주당 의원(왼쪽) 등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표적인 ‘반(反) 트럼프 정치인’ 중 하나인 애덤 시프 하원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의 역할과 공을 대체로 인정했다.
 
하원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시프 의원은 ABC 인터뷰에서 “북한이 협상 테이블에 나오기로 한 것은 사실 대통령의 불가측성과 호전성이 합쳐진 조합과 관계가 있다고 말하는 게 옳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면 노벨평화상을 받아야 한다”는 평소 주장을 재확인하면서 “어떤 객관적 기준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해온 일은 역사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같은 당의 스콧 테일러 하원의원은 이날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때때로 비정통적인 방법을 썼지만 분명한 결과물을 낳았다”며 “지금까지 이룬 진전에 매우 행복하다. 그의 공로는 인정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