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싸가지 없다” 친동생 머리 돌로 내려친 50대…동생 의식불명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

말싸움을 벌이다가 친동생을 때려 의식을 잃게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30일 술을 마시고 친동생을 폭행해 의식불명 상태로 만든 A(58)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29일 오전 5시5분쯤 인천 부평구 갈산동의 한 길가에서 동생 B(48)씨와 사소한 말다툼을 벌이던 중 홧김에 길가에 버려진 시멘트 돌덩어리로 머리와 얼굴 등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동생과 함께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중 동생이 싸가지가 없어 홧김에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B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