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 도보다리 대화 ‘입모양’보니…핵무기‧미국‧트럼프 반복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내 도보다리 끝에 있는 벤치에 앉아 단독 회담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기념식수를 한 뒤 배석자 없이 44분 동안 회담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내 도보다리 끝에 있는 벤치에 앉아 단독 회담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기념식수를 한 뒤 배석자 없이 44분 동안 회담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27일 판문점 도보다리 벤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가진 단독면담에서 김 위원장이 언급한 주요 키워드는 '핵무기', '미국', 그리고 '트럼프'였다고 KBS가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KBS는 두 정상의 입 모양을 구화판독전문가를 통해 분석해 단독면담의 주요 의제는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정상회담 전망 등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KBS에 따르면 면담 30여 분 동안의 대화 동안 '핵무기', '미국', 그리고 '트럼프' 라는 단어가 반복적으로 언급됐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비핵화를 위한 절차를 문제없이 진행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보인다. 구화 판독 전문가는 김 위원장이 "북미 회담을 했을 때 좋게 나와야 할 텐데 제대로 차근차근히 진행해서 하자가 없게 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고 분석했다.  
 
또 비핵화 진정성에 대한 회의론을 의식한 듯 "그 미국에... 한참 문제가 됐잖아요. 다음에 나오면 받아들일 수가 있도록 더 알아보겠습니다"라고 하며 미국이 납득할 수 있을 만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시사했다고도 봤다.
 
또한 구화 판독 전문가는 김 위원장이 "그때 작정했는데... (미국이) 우선 하려 하는 것이 아니라는 말인 건가요?"라고 말했다는 분석도 내놨다.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북한도 미국의 진의를 파악하고 있음을 알리면서 문 대통령에게 미국의 입장을 물어보는 장면이란 것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