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드루킹 게이트, 남북 회담 무드로 덮기 어렵지 않은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좌관이었던 한모씨가 어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드루킹’ 김동원씨와 함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을 이끌었던 김모씨로부터 500만원을 받은 혐의(부정청탁금지법 위반 또는 뇌물수수) 때문이었다. 한씨의 경찰 출석은 언론이 두 사람의 금전 거래 의혹을 제기한 날로부터 2주가 지나서야 이뤄졌다. 당사자들이 입을 맞출 시간을 충분히 가졌다고 볼 수 있다. 이런 ‘굼벵이 수사’로 언제, 어떻게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겠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김 의원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김 의원 통신·금융 내역 조사에 필요한 압수수색영장 신청을 일주일 전에 검찰이 반려했고, 이후 경찰은 다시 신청하지 않았다. 김 의원 조사 날짜도 잡지 않았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어제 “이번 주 내(內)다, 아니다는 아직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만약 김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 아니라 야당 정치인이었어도 경찰과 검찰이 이처럼 마냥 시간을 보냈을까. 상당수 국민이 검경을 불신의 눈초리로 지켜보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한국갤럽이 최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에 응답자의 55%가 찬성(반대는 26%) 의사를 표시했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야 3당이 합의한 특검법안 처리를 막아서고 있다. 여론·공론을 앞세우던 평소 태도와는 180도 다르다. 남북 정상회담에 국민 이목이 온통 쏠려 있는 틈을 타 드루킹 사건을 어물쩍 넘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판이다. 누차 밝혔듯이 드루킹 게이트는 특검 외엔 답이 없다. 여기에 최근 조폭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 월급과 차량 유지비를 지원받았다는 은수미 민주당 성남시장 후보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다. 은 후보 측이 “정치적 음해”라고 주장하는 만큼 이 사건 역시 검경이 신속한 수사로 진실 여부를 가려야 할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