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신경제 구상 USB’ 김정은에게 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남북 정상회담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한반도 신경제 구상을 전달했다고 청와대가 30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김 위원장에게 신경제 구상을 담은 책자와 PT(프레젠테이션) 영상을 건네줬다”고 밝혔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PT 영상이 담긴 USB를 김 위원장에게 직접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간 대선 공약 등으로 밝혀 왔던 ‘한반도 신경제 지도’를 지난해 7월 ‘베를린 구상’을 통해 구체화했다. 남북이 함께 번영하는 경제공동체 방안이다. 한반도 신경제 구상은 이를 바탕으로 비핵화가 진행될 경우에 대비해 현실화된 남북 경협 로드맵이 담긴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USB에 저장된) 영상에는 발전소와 관련된 내용이 있다”고도 밝혔다. 이를 놓고 북한 비핵화에 따른 대북 전력 지원 프로젝트가 아니냐는 추론도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지난달 27일 정상회담 때 “10·4 정상 선언의 이행과 남북 경협사업 추진을 위한 남북 공동조사 연구작업이 시작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던 배경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현실적으로 북·미 회담이 끝나기를 기다려야 하는 것은 여건이 조성되길 기다려서 하고, 그렇지 않은 것들 즉 대북 제재 문제와 관련 없는 것은 빨리빨리 당장 실행해 나가자는 의미”라며 “나중에 풀릴 것에 대비해 남북이 함께 어떤 경협을 할 수 있는지 공동조사 연구를 해 미리 대비하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강태화·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