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정복 “홍준표 아직도 정신 못 차려 … 자기 정치만 몰두”

유정복. [연합뉴스]

유정복.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에서 뛰는 자유한국당 후보들이 홍준표 대표와 거리 두기에 나섰다. 홍 대표가 “남북 정상회담은 위장평화쇼”라는 프레임으로 ‘판문점 선언’을 지나치게 평가절하하는 것은 국민 대다수의 민심과 괴리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유정복(사진) 인천시장은 30일 “홍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 국민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들만의 세상에 갇혀 자기 정치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특히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국민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몰상식한 발언이 당을 더 어렵게 만들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천시장 재임 내내 정치적 발언을 자제해 온 유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할 말 하겠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유 시장은 “여러 가지 아쉬운 점이 있지만 판문점 선언이 이뤄진 것에 대해서는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그리고 실향민 2세로서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외교통일 분야는 여야가 없다는 말이 있듯이 자유한국당도 북핵 폐기와 남북 교류협력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해 협조할 것은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시장은 이후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정당이 국민의 지지를 받아야 여러 가지 정책이나 주장도 설득력을 갖는 것”이라며 “홍 대표가 지금까지 건강하고 합리적인 얘기만 해 왔는데 새삼스럽게 문제제기를 하는 게 아니지 않으냐”고 말했다.
 
홍 대표의 언행이 지방선거에 부담이 된다고 보나.
“단지 선거 유불리를 따지는 게 아니다. 정치가 제대로 돼야 지방정부도 있는 것 아닌가. 사랑받지 못하는 정당은 존재 가치가 없다.”
 
‘친박’이라 홍 대표와 각을 세우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그건 말도 안 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금 어떤 상황인데 친박이고 뭐고가 어딨나.”
 
앞서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태호 경남지사 후보도 판문점 선언에 대해 ‘환영한다’는 쪽에 무게를 뒀다.  
 
남 지사는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 교류·협력을 위해 다양하고 진일보한 합의가 이루어진 것을 의미 있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섣부른 희망을 가질 때가 아니다”라면서도 “야당도 무조건 비판만 하지 말고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