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안함·연평도 유족, 탈북자 … 마음이 먹먹해진 사람들

이성우(57)씨는 지난달 27일 남북 정상회담을 보면서 차마 박수를 치지 못했다. 천안함 폭침으로 떠나보낸 아들 고(故) 이상희 하사가 떠올라서였다. 지난달 29일은 아들을 국립대전현충원에 묻은 지 9년째 되는 날이었다. 남북 정상회담 결과 발표로 떠들썩했던 주말, 그는 아들의 묘를 찾아 착잡한 마음을 달랬다.
 
천안함 46용사 유족회 회장인 그는 30일 통화에서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남북 정상회담은 잘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전제했다. 2000년,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엔 통일이 당장에라도 될 것 같은 희망에 가슴이 벅차 올랐지만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폭침 뒤로는 얘기가 달라졌다. 그는 “나도 사람인지라 자식을 앞세운 입장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보는 마음이 편치 않았다. 천안함에 대한 사과는 찾아볼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며 한숨을 쉬었다. 그는 “북한에 할 말은 하면서 앞으로 남북관계도 잘 풀어 나갔으면 좋겠다”고 덧붙다.
 
탈북자들도 마음이 복잡하긴 매한가지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실향민, 탈북자, 연평도 주민 등 언제 북한군 포격이 날아올까 걱정하는 분들도 오늘 우리 만남에 기대하고 있는 걸 봤다”고 말한 것에 대해 탈북자 사회의 시선이 곱지 않았다.
 
관련기사
 
탈북 여성 박사 1호인 이애란 자유통일문화원장은 “연평도 사망자 가족의 상처는 아직 치유되려면 멀었다”며 “우리 스스로가 과거를 잊으면 그 역사는 되풀이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탈북 과정에서 아버지가 중국에 억류된 김주연(29)씨는 “이번 정상회담 후에 김정은에 대해 ‘잘생겼다’는 식의 여론이 형성되는 걸 보고 마음이 답답했다”며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유린한 사람이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자신들이 남북관계 개선 자체를 비판하는 것은 아니라고 입을 모았다.
 
탈북자인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관건은 앞으로 열릴 군사회담에서 천안함·연평도 문제 등을 적극 제기하는 것”이라며 “미국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꾸준히 북한 내 미국인 억류자 문제를 회담 카드로 활용하고 있는 것을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