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K가 챙기는 김광현, 김광현이 챙기는 SK 야구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에는 애지중지하는 보물이 있다. 왼손 에이스 김광현(30)이다. 
 
모발 기부를 위해 머리를 길렀던 김광현(왼쪽). 오른쪽은 머리를 자른 후의 모습. [연합뉴스]

모발 기부를 위해 머리를 길렀던 김광현(왼쪽). 오른쪽은 머리를 자른 후의 모습. [연합뉴스]

 
김광현은 올 시즌 6경기에 선발로 나와 4승1패, 평균자책점은 3.23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현재 다승 2위, 평균자책점 8위로 활약하고 있다. 그런데 김광현은 28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예정된 말소다. 컨디션 관리와 휴식 차원에서 선발 로테이션에서 제외했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홈 경기일 때는 1군과 함께하고, 원정 때는 2군 훈련지로 가서 재활군과 보강 운동을 할 계획이다.
 
김광현은 지난해 1월 일본에서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고, 10개월 동안 재활했다. 2017 시즌을 통째로 쉬고 돌아오면서, 힐만 감독은 '관리 대상 1호 선수'로 지정했다. 그리고 개막 이후 공공연하게 "김광현에게 올 시즌 110이닝 제한 이닝을 뒀다"고 강조했다. 김광현은 현재 30과3분의2이닝을 소화했다. 앞으로 무리없이 경기를 치르기 위해서는 적절한 휴식이 필요하다. 
 
[포토]김광현,파워풀한 피칭

[포토]김광현,파워풀한 피칭

 
지난달 2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만난 김광현은 "감독님이 시즌 개막 전부터 6번 등판 후에 휴식을 주겠다고 말씀하셨다. 중간에 비가 내려 날짜 상으로는 조금 늦춰졌지만, 원래 마련된 휴식이다"라고 말했다. 
 
그래도 말 끝에 아쉬움이 묻어났다. 전날 고척 넥센전에서 올 시즌 가장 많은 투구 수(98개)를 기록하며 시즌 4승째를 올렸던 터라 더욱 그랬다. 김광현은 "나도, 팀도 상승세라고 계속 뛰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했다. 이어 "감독님이 갑자리 통보하신 게 아니라, 시즌 전부터 미리 말씀해주신 거라 정말 감사하다. 프로 데뷔(2007년) 이후 이렇게 세심하게 관리를 받는 건 처음이다. 올해만 야구하는 게 아니라, 내년은 물론 앞으로도 해야 하기 때문에 이렇게 관리해 주시는 게 감사하다"고 했다. 
 
김광현은 지난 2월 스프링캠프부터 최근까지 3개월 동안 힐만 감독님과 5~6번이나 면담을 했다. 한 달에 2번 정도 진지한 대화를 나누는 셈이다. 김광현은 "이전에는 코치님들 통해서 감독님의 뜻을 전달받았는데, 힐만 감독님 부임 이후에는 달라졌다. 오직 나를 위해 감독님과 통역, 코치님 등이 일부러 시간을 내주셨다"며 고마워했다. 
 
힐만 감독은 '소통의 달인'이다. 항상 선수들에게 먼저 "네 생각은 어떤가"를 묻는다. 김광현은 "의견을 말하면 그렇게 따라주시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팀 분위기가 좋다"고 했다. 
 
힐만 SK 감독이 김광현 등 선수들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힐만 SK 감독이 김광현 등 선수들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래서 그런지 김광현은 힐만 감독과 죽이 잘 맞는다. 힐만 감독의 권유로 지난 3월 25일 인천 롯데전에서 첫 선발 등판을 한 후, 소아암 환우들을 위해 모발을 기부했다. 재활 내내 함께 했던 긴 머리칼은 20~25㎝ 정도로 잘려 소아암 환우들에게 필요한 가발을 만드는 데 보탬이 됐다. 
 
사실 투수에게 긴 머리는 불편하다. 김광현은 "아무래도 투구폼이 와일드해서 공을 던지고 나면 긴 머리가 시야를 가려 신경이 쓰였다"고 했다. 자칫 휘날리는 머리칼로 인해 타자가 친 공을 보지 못해 부상을 입을 수도 있었다. 그는 "1년 동안 길었는데도 엄청 답답했다. 재활을 했기 때문에 기를 수 있었다. 시합을 뛰는 다른 선수들에게는 쉽게 권유할 수가 없겠더라"고 말했다. 
 
모발 기부를 위해 머리를 여러 갈래로 묶어 자르고 있고 있는 김광현. [사진 SK 와이번스]

모발 기부를 위해 머리를 여러 갈래로 묶어 자르고 있고 있는 김광현. [사진 SK 와이번스]

 
'다시 모발 기부를 하겠는가'란 질문에 김광현은 고개를 갸웃거렸다. 그는 "쉽지 않다. 시즌 중에는 못 기르겠다. 시즌 끝나고는 기를 수 있겠지만, 몇 개월 동안 머리가 많이 자라지 않아서 기부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모발을 기부하려면 ‘염색이나 파마 등 어떤 시술도 하지 않은 25㎝ 이상’이어야 한다. 김광현은 "어쨌든 나로 인해 모발 기부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됐다. 그것만으로도 내 몫은 한 것 같다"며 웃었다. 
 
관련기사
김광현이 에이스 위용을 되찾으면서 SK도 승승장구하고 있다. 2위 SK(20승10패)는 1위 두산(21승9패)을 1경기 차로 쫓고 있다. 2007~2012시즌 KBO리그 선두권을 다퉜던 SK 왕조 시절이 도래하는 것 같다. 김광현은 "올해 느낌이 좋다. 안 될 때는 지고 있으면 졌다고 생각하는데, 잘 될 때는 지고 있어도 한 점이라도 따라붙고 포기하지 않는다. 요즘 우리 팀이 그렇게 포기하지 않는다"면서 "분명 위기는 오겠지만, 잘 극복하고 여유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